인기검색어 : 합기도, 다산
   
편집 : 2020.7.13 월 10:52
> 뉴스 > 시정.의정
       
"김광수" 의원 여당 의원 행태 규탄 성명서 전문"
2020년 06월 30일 (화) 10:58:28 다산일보 wonho2293@naver.com

구리시의 미래를 위하여! 구리시민의 행복을 위하여!

김광수의원 입니다.

본의원과  장진호 의원은 오늘 참담하고 비통한 심정으로 후반기 의장단 선거와 관련하여 구리시민들께 보고 드리고자 합니다.

150여일 넘게 지속되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구리시민들께서  많이 힘드실 텐데 좋은 소식을 전하지 못해 송구스럽습니다.

구리시의회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하여 구리시민을 돕기 위해 제3차 추경을 빠르게 처리하였고 공무원들이 시민을 위한 방역에 더 집중하라고

행정사무감사도 연기하는등 정례회 일정을 조정하여 앞당겨 마쳤습니다.

야당인 우리 미래통합당도 힘든 구리시민을 지원하고자 대승적으로 동의하였습니다.

코로나19와 같은 엄중한 사태에 앞장서서 구리시정과 의정에 최대한 협조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당인 더불어 민주당은 독선적인 시의회 운영으로 파행을 자초하고 있습니다.

전반기를 마친 구리시의회는 후반기 의장단을 새로 선출 했습니다.

구리시의회의 구성원인 야당과 협의를 통해 의장단을 구성하는 것이 민주주의 상식임에도 불구하고 다수당인 더불어 민주당은 소수당인 야당을 배제하고 독단으로 의장단을 전반기와 마찬가지로 독식 했습니다.

6.13지방선거를 마쳤을때 먼저 지방정치를 경험하신 선배 의원께서 "지방의원들이 당리당략에  얽매이고 수적우세를 앞세워 '패거리 의회' '반쪽의회'를 만들어선 안된다.

비록 당의공천을 받아 당선은 됐지만 지방의회라는 것이 당보다는 지역발전을 우선해야 하기 때문에 순리와 원칙을 가지고 진정으로 시민의 뜻을 받들고 지역 발전을 위해 봉사 해야 한다."는 당부의 말씀이 생각이 납니다.

소수를 배려하지 않고 다수의 힘으로 밀어붙이는 것은 민주주의가 아니라 독선 입니다.야당의원과 소통하지 않고 화합하지 않으면서 어떻게  민주주의를 말할 수 있습니까?

아무리 의석수가 차이가 난다지만 견제와 균형의 무엇보다도 중요한 의회의 운영에 있어서 독단적으로 결정을 내렸다는 것은 지방의회의 필요성을 부정하는 것입니다.

전반기 의정구호인 소통의정.화합의정.섬김의정이 무색할 정도 입니다.

따라서 다수당이라 해서 독단적으로 시의회를 운영하려고 하는 민주당의 행태를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습니다.

이제는 상생은 없고 대립과 반목만 있을 뿐입니다. 소수당인 야당을 배려하지 않고 독선적인 이상 후반기 의회의 모든 일정에 참여하지 않을  것입니다.

전적으로 구리시의회의 파행적인 운영의 책임은 더불어 민주당이 져야 합니다.

8대의회의 다수당인 민주당은 역대 선배의원들께서 일궈놓은 소수당을 배려하는 상생과 협의의 정치에 역행하는 나쁜 선례를 남겼습니다.

전반기.후반기 모두 소수당을 배려하지 않고 다수당의 횡포로 의장단을 독식하고 민주당 내에서도 선수를 무시하여 재선.3선 의원을 제치고

초선이 의장 되는 철저히 시민여론을 무시한 개인 이기적이고 당리당략으로 흐름으로써 구리시의회의 관례를 깨뜨리는 크나큰 오점을 남겼습니다.

역사는 되풀이 된다는 것을 민주당의원들은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구리시민께 알립니다.

저희 미래통합당 의원인 본의원과 장진호의원은 후반기에도 당리당략을 떠나 구리시민과 지역발전을 위하여 열심히 봉사할 것을 이자리를 빌어 다시 한번 말씀드리며,

더불어 민주당은 다수당의 독선과 아집에서 벗어나 소수당인 야당을 배려하고 소통하고 당리당략을 떠나 협치하는 상생의 구리시의회를 만들어 나갈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다.

 

     관련기사
· <시의회> 남양주 "이철영" 구리 "김형수" 의장 선출
0
0
다산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 다산일보(http://www.dasan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남양주시, 평내육교 무단 철거한 루첸...
축령산 등산객 바위에서 추락해 숨져
아차산 산불 발생
하루에 3명 성폭행 시도하고 강도질,...
남양주선관위, 노조간부 2명 검찰에 ...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남양주시 천마산로 59. 4층(호평동 건우상가) | Tel (031) 591-6655, 591-1717 | Fax (031) 591-4845
(주) 다산일보 | 발행·편집인 최원호 | 총무국장 송유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영기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기아 51807등 | 등록일 2018년 8월 17일 | 사업자등록번호 132-81-79287
Copyright 2008 www.dasanilbo.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san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