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합기도, 다산
   
편집 : 2019.4.24 수 10:38
> 뉴스 > 사회
     
왕숙지구주민대책위 2차 총궐기대회
“턱없이 낮은 보상금을 받고 쫓겨나게 됐다” 며 불만 표출
2019년 01월 29일 (화) 10:40:31 최원호 기자 wonho2293@hanmail.net

28일(월) 오후 2시 30분부터 남양주 왕숙, 1, 2지구 신도시 지정을 반대하는 주민대책위원회 등 3개 단체는 남양주시청 정문 앞에서 제2차 총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는 왕숙1, 2지구 주민들과 진접2지구 주민대책위원회, 왕숙지구 국민대책위원회 주민 1천여명이 참석하여 3기 신도시 지정 철회를 촉구했다.

주민들은 "신도시로 지정된 왕숙의 경우 50여 년간 그린벨트로 묶여 주민 대부분이 농사를 짓거나 창고를 빌려준 임대료로 생계를 꾸렸는데 이제 정부가 헐값으로 예정지역 토지 등을 사들여 신도시 개발을 추진하고 있어 삶의 터전을 잃게 됐다" 고 호소했다.

또, 정부의 일방적인 신도시 확정에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특히 "토지 보상이 공시지가 기준으로 이뤄지면서 시세보다 턱없이 낮은 보상금을 받고 쫓겨나게 생겼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왕숙2지구 주민대책위에 따르면 일패동과 이패동에서 올해 표준지로 선정된 35곳의 평균 공시지가는 1㎡당 55여만 원이다. 이는 전년 대비 12.04% 오른 수준이지만 일부 전(밭)의 경우 1㎡당 21만1000원에서 22만4000원으로 6.16% 오르는데 그쳤다.

집회장에서 이종익 왕숙1지구 주민대책위원장과 주민들은 "다산신도시의 경우도 평(3.3㎡)당 80만원에 사들인 아파트 분양가격을 평당 2000만원을 받았다"며 "헐값에 토지를 사들인 뒤 주민들을 몰아내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한편 남양주 왕숙1·2지구는 정부가 지난달 19일 발표한 수도권 3기 신도시 중 가장 규모가 크다. 1,134만㎡ 규모로 조성되는 신도시에는 6만6천여 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0
0
최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다산일보(http://www.dasan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닉네임 비밀번호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원주민
(211.XXX.XXX.113)
2019-01-30 18:24:23
수고들 많으셨습니다.
어려운 여건인데도 불구하고 많은분들이 오셔서 뜻을 함께해 주신데 대해 원주민으로서
감사드립니다.
우리의 요구가 관철될때까지 투쟁해 나갑시다.
투쟁!!!!!
전체기사의견(1)
흉기로 노래방 도우미 살해
친모가 신생아 살해 시신 유기시켜
화도읍 빌라에서 화재 60대 숨져
안승남 구리시장 벌금 200만원 구형
BMW 차량 화재로 전소돼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남양주시 천마산로 59. 4층(호평동 건우상가) | Tel (031) 591-6655, 591-1717 | Fax (031) 591-4845
주식회사 남양주방송 | 발행·편집인 최원호 | 총무국장 송유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영기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기아 51807등 | 등록일 2018년 8월 17일 | 사업자등록번호 132-81-79287
Copyright 2008 www.dasanilbo.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san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