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합기도, 다산
   
편집 : 2020.6.4 목 11:31
>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속보뉴스
       
하루에 3명 성폭행 시도하고 강도질, 8년형 선고받아
2020년 03월 20일 (금) 12:21:27 다산일보 wonho2293@naver.com

서울과 경기도 일대에서 하룻밤 새 여성 3명에게 성폭행을 시도하고, 금품을 뺏어 달아난 40대(남 모씨) 배달업자가 법원에서 중형을 받았다.

20일 서울북부지법 형사13부(허경호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강간등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남 모씨에게 징역 8년을 선고했다.

배달업에 종사하던 남씨는 지난해 10월 29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서울 광진구와 중랑구, 경기 구리시에서 연달아 여성 3명을 성폭행하려 하고, 이 과정에서 금품을 훔쳐 달아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동종 범행으로 집행유예를 받는 전력이 있고, 전과에 비춰보면 엄한 처벌 불가피하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남 씨는 지난해 10월 29일 오후 10시께 서울 광진구의 한 노래방에서 여성 주인을 성폭행하고, 팔찌와 반지를 훔쳐 달아났다.

남 씨는 다음날 오전 5시께 서울 중랑구의 한 음식점을 방문해 여성 종업원을 흉기로 위협하며 성폭행하려 했지만, 피해자가 도망치자 음식점 카운터에 있는 현금을 들고 달아났다.

이후 남씨는 오토바이를 타고 경기 구리시로 도주하면서 길거리에서 또 다른 여성을 성폭행하려 했지만, 피해자의 딸이 저항하면서 미수에 그친 것으로 밝혀졌다.

0
0
다산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 다산일보(http://www.dasan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남양주시, 평내육교 무단 철거한 루첸...
축령산 등산객 바위에서 추락해 숨져
아차산 산불 발생
하루에 3명 성폭행 시도하고 강도질,...
남양주선관위, 노조간부 2명 검찰에 ...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남양주시 천마산로 59. 4층(호평동 건우상가) | Tel (031) 591-6655, 591-1717 | Fax (031) 591-4845
(주) 다산일보 | 발행·편집인 최원호 | 총무국장 송유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영기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기아 51807등 | 등록일 2018년 8월 17일 | 사업자등록번호 132-81-79287
Copyright 2008 www.dasanilbo.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san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