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합기도, 다산
   
편집 : 2019.4.18 목 11:33
>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속보뉴스
     
승객이 택시기사 폭행하고 달아나 자수
2019년 02월 11일 (월) 13:31:30 다산일보 wonho2293@naver.com

2월 10일(일) 오전 4시 30분경 남양주시 호평동 아파트 단지 인근 도로를 지나는 택시 안에서 40대 남자 승객 김 모씨가 택시기사 이 모(62/여) 씨를 주먹으로 마구 때린 뒤 도주한 사건이 발생했다.

승객 김씨는 도주한 뒤 16시간만에 자수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조사에서 김 씨는 당시 소주 2∼3병을 마셔 만취한 상태로 범행 내용에 대해서는 정확히 기억하지 못했으나 범행 사실은 시인했다.

범행을 저지르기 직전 김 씨는 기사 이 씨와 말다툼을 벌였다.

김 씨가 새벽에 택시가 잘 잡히지 않아 화가 난다며 짜증을 내자, 이 씨가 그럼 다른 차를 타라고 하자 폭행으로 이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인 이 씨 딸에 따르면 만취 상태로 인근 대형마트에서 택시에 탑승한 김 씨가 이 씨에게 욕설을 퍼부으면서 "같이 죽자"며 핸들을 잡아당겼다.

위험을 느낀 이씨가 택시를 세우고 말리자 김씨는 이씨를 무차별 폭행한 뒤 그대로 달아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검거하기 직전, 어머니 등 가족의 설득을 받고 사건 발생 16시간여 만인 지난 10일 오후 8시 45분경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경찰은 김 씨가 자수한 점을 고려해 조사가 끝난 뒤 일단 귀가하도록 했다.

경찰은 김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0
0
다산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 다산일보(http://www.dasan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흉기로 노래방 도우미 살해
친모가 신생아 살해 시신 유기시켜
화도읍 빌라에서 화재 60대 숨져
안승남 구리시장 벌금 200만원 구형
BMW 차량 화재로 전소돼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남양주시 천마산로 59. 4층(호평동 건우상가) | Tel (031) 591-6655, 591-1717 | Fax (031) 591-4845
주식회사 남양주방송 | 발행·편집인 최원호 | 총무국장 송유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영기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기아 51807등 | 등록일 2018년 8월 17일 | 사업자등록번호 132-81-79287
Copyright 2008 www.dasanilbo.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sanilbo.co.kr